극단 삼산이수 ‘여자만세’ 공연 17일부터 사흘간 김천문화회관

경상북도상주예술단체 극단 삼산이수는 코로나19에 지친 시민을 무료로 초청하여 연극 ‘여자만세’를 오는 17일부터 19일까지 김천문화회관에서 선보인다.

국민성 작, 강정식 연출의 ‘여자만세’는 이 시대를 사는 여자들의 성장 스토리를 3대 여자들의 삶을 통해 그려내는 공연으로서 여자의 또 다른 이름인 어머니, 며느리, 딸의 이름으로 살면서 가정과 사회에서 겪었고 겪고 있는 차별과 폭력과 편견과 고난 속에 살아가며 희생을 강요당했던 여자들의 삶에 희망과 위로를 안겨주고자 한다.

김천에 유일한 극단 삼산이수를 창단하며 연극의 씨앗을 내린 강정식 대표가 오랜만에 연출을 맡게 되었다. ‘여자의 문제는 여자의 문제나 남자의 문제가 아닌 우리 모두의 문제다. 다소 무거운 이야기를 유쾌하게 풀어냈으니 관객들이 부담없이 즐길 수 있기를 바라고 여자라는 이름, 어머니, 며느리, 딸들에게 이 연극을 바친다’ 고 전했다.

극단 삼산이수는 관객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하고 만전을 기하여 공연장방역, 관객마스크착용 의무화, 체온측정 및 방명록 작성 등의 조치에 불편하더라도 관객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초대권 배부처는 혁신 빛고을서점, 평화동 더좋은날이며 기타 공연문의는 극단 삼산이수 사무국(☏ 010-8578-2147)으로 연락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