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회 매계문학상 선정, 본상 이학성 시인, 향토문인상 유언경 시인

제4회 매계문학상 수상자가 선정됐다. 김천문화원 매계문학상 운영위원회는 심사위원회를 열어 매계문학상 본상에 이학성 시인, 향토문인상에는 유언경 시인을 선정했다. 수상작은 이학성 시집 『늙은 낙타의 일과』와 유언경 시집 『나를 쓰다듬다』이다.

매계문학상은 조선 성종조에 「두시언해(杜詩諺解)」 간행을 주도하고 유배가사의 효시인 「만분가(萬憤歌)」를 집필하는 등 우리나라 문학사에 큰 족적을 남긴 김천 출신 매계 조위 선생의 문학정신을 기리고 이를 계승 발전시키기 위해 경상북도와 김천시가 주최하고 김천문화원이 주관하여 그동안 4명(본상 3, 향토문인상 1)의 수상자가 배출됐다.

이학성 시인

매계문학상 본상 수상자로 선정된 이학성(59세) 시인은 1990년 『세계의 문학』으로 등단해 시집 『여우를 살리기 위해』 『고요를 잃을 수 없어』 등 3권의 시집과 산문집 『시인의 그림』 『밤의 노래』를 발간했다. 경기도 안양 출신으로 고려대 국문과를 졸업한 이학성 시인은 현재 도서출판 하늘연못 대표를 맡고 있다.

유언경 시인

향토문인상 수상자로 선정된 유언경(52세) 시인은 2000년 『문학세계』로 등단해 시집 『노을이 지면 사랑이 올까』『나는 직녀가 아니다』 등 3권의 시집을 발간했다. 김천 출신으로 한국방송대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한 유언경 시인은 현재 다움문학회 회장을 맡고 있다.

심사는 유성호 문학평론가(한양대 교수)와 김종태 시인(호서대 교수)이 맡았다.

심사위원회는“이학성 시인의 이번 시집은 긴 호흡의 언어 구조 속에 고밀도의 이미지와 심오한 상징을 독창적으로 구현하고 있으며 유언경 시인의 시집은 자연과 인생에 대한 모성적 성찰을 통해서 자아와 인간에 대한 감동적인 위로를 형상화하고 있다”고 높이 평가했다. 한편 매계문학상 시상식은 10월 중 김천문화회관 강당에서 열릴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