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는 오는 14일(수) ~ 17일(토)까지 4일간 혁신도시 한국전력기술 인근 공터(14~15일) 및 김천종합스포츠타운 주차장(16~17일)에서 「2020 김천가족 자동차 영화제」를 개최한다.

이번 영화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위축된 시민들의 문화생활을 활성화하고자 김천시에서 주최하고 한국예총 김천지회에서 주관한다.

영화는 올해 개봉한 최신 영화와 인기 국내 영화들로 ▶10월 14일 ‘히트맨’ ▶10월 15일 ‘#살아있다’ ▶10월 16일 ‘오케이마담’ ▶10월 17일 ‘백두산’을 상영한다.

영화 관람은 개인 차량 안에서 관람하며 차량 입장은 오후 6시부터 7시 20분까지 가능하다. 7시 20분 이후에는 차량 입장이 불가하며 입장 가능 시간일지라도 행사장 만차 시에는 입장이 제한될 수 있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출입구에서 손 소독, 발열 체크, 명부 작성 등 절차를 거친 후에 입장이 가능하며 1일 차량 200 ~ 250대 규모로 운영할 예정이다. 또한 행사장 내 이동은 최소화해야 하며, 화장실 이용 등 차량 밖으로 도보 이동 시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김충섭 김천시장은 “코로나 장기화로 모든 일상이 달라지고 우울함이 늘어나면서 비대면 문화를 선도하기 위해 안락한 차~콕 가족 영화제를 개최하게 되었다. 영화의 유쾌함과 역동성이 생활의 활력과 즐거움이 되었으면 한다.”라고 전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김천시 문화홍보실(☎054-420-6646), 미래혁신전략과(☎054-420-6743)과 한국예총 김천지회(☎054-433-5558)로 문의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