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가 주최하고, 한국예총 김천지회에서 주관한 「2020 김천가족 자동차 영화제」가 지난 14~17일 4일간의 여정을 마치고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김천스포츠타운 종합운동장에서 자동차에서 영화를 관람하는 시민들

행사 장소가 분산 개최되었음에도 가족, 지인들과 함께 ‘히트맨, #살아있다, 오케이마담, 백두산’등 신작 영화를 관람하기 위해 4일간 총 1천여 대의 차량이 몰려 반응이 뜨거웠다.

이번 자동차 영화제는 매년 지속적으로 추진해온 「김천가족영화제」를 코로나19로 인해 시민들의 문화 갈증 해소를 위해 새롭게 시도한 행사다.영화제 기간 동안 외부이동 자제, 마스크 착용 등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준수토록 했다.

새마을교통봉사대, 해병대전우회 등 지역 단체의 도움을 받아 차량의 원활한 진입을 유도했으며 승용차와 SUV 주차 구역을 분리하여 차량을 배치하여 시민들이 영화 관람에 불편함이 없도록 한 점이 돋보였다. 또한, 관람 차량마다 쓰레기 종량제봉투를 1매씩 배부하여 각자의 쓰레기를 담아 가도록 해 Happy together 김천 운동의 질서, 청결한 시민 의식을 엿볼 수 있는 행사였다고 평가됐다.

가족과 함께 이번 영화제를 관람한 한 시민은 “코로나로 문화생활을 못해 답답하던 차에 김천시에서 영화를 무료로 상영해주어 감사하며 오랜만에 가족과 함께 즐거운 시간이 되었다.”며 기쁨을 전했다.

김충섭 김천시장은 “평범한 일상이 많이 바뀌고 있는 코로나19 속에서도 삶을 여유롭고 풍요롭게 하는 시민 문화생활에 더욱 힘쓰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