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시장 김충섭)가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도서관협회가 주관하는 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 공모사업에 7년 연속으로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올해 김천시립도서관에서는 ‘시민 모두가 행복한 김천’을 만드는 디딤돌이 되고자 ‘전통이 살아 숨쉬는 우리의 멋’이라는 주제로 조화로운 삶을 열어가는 강연과 탐방을 통해 시민들의 인문학 향유와 대중화 구현을 목적으로 5월 20일부터 총 10회 운영한다.

‘길 위의 인문학’ 사업은 지역도서관을 중심으로 역사⦁철학⦁문학 등의 인문학자들과 주민들이 인문학 강연 및 탐방에 함께 참여함으로써 자신과 역사를 성찰하고 삶의 풍요로움을 더하며 독서문화생활의 확산을 목표로 2013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사업이다.

백선주 시립도서관장은 “일상에서 접하기 힘든 유익한 인문학 프로그램을 통해 우리의 전통에 깃들어 있는 가치를 깨닫고 멋을 느껴볼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길 위의 인문학’ 사업과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김천시립도서관 홈페이지(www.gcl.go.kr)를 참조하거나 사서팀(054-421-2844)으로 문의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