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꼬마들이 여름을 나는 법 “더위는 피하는 게 아니고 즐기는 거얌”!

경북 김천을 가로지르는 소하천 직지천에서 지난 일요일 어린이들이 물놀이를 즐기고 있다.

직지천에서 어린이들이 물놀이를 즐기고 있다.(사진=박원진 기자)

직지천은 김천시를 상징하는 이수 중 하나이며 봉산면 눌의천에서 발원해 모암동에서 감천과 합수한다.

더위를 즐기는 어린이들(사진= 박원진 기자)

직지천은 황악산 하곡에 조성된 직지사(直指寺)에서 따 온 이름이다. 직지사는 418년(눌지왕 2) 아도화상(阿道和尙)이 도리사와 함께 세운 사찰로, ‘가르침에 기대지 않고 좌선에 의하여 사람의 마음을 직관함으로써 부처의 깨달음에 도달하라’는 뜻인 ‘직지인심 견성성불(直指人心 見性成佛)’에서 유래한 이름이다.

아도화상이 일선군(一善郡) 선산(善山)에 도리사를 세우고 멀리 김천의 황악산을 가리키면서 ‘저 산 아래도 절을 지을 길한 땅이 있다’고 하여 붙인 이름이라고도 한다.[참고문헌 김천시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