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코로나, 이중적 뉴노멀 사회로 가는 길

김천시립도서관(관장 백선주)이 17일 “코로나-19의 현재와 미래, 뉴노멀 사회”라는 주제로 김호기 교수와 함께한 인문학 강연이 시민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이날 강연에서 김호기 교수는 먼저, 코로나-19의 발생과 대유행하고 있는 현재의 팬데믹 상황에 대해 짚어보는 것을 시작으로, ‘바이러스 폭풍’이라는 국면에 대해 여러 측면에서 우리 사회를 해석해 주었다.

이후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중요한 문제가 무엇인지, 여러 관점에서 살펴보며 ‘뉴노멀 사회’에 살아가며 우리가 알아야 할 일들에 대해 강연을 이어갔다. 또, 앞으로 우리 한국 사회가 해결해야 할 과제는 어떤 것이 있는지 설명하며 강연을 마쳤다.

한 시민은 “사회학 분야의 전문가인 교수님의 강연을 통해 코로나를 겪고 있는 우리 사회에 대해 자세하면서도 쉽게 이해할 수 있었고, 달라질 언택트 사회에서 어떻게 살아야 할 것인지 고민해보는 매우 뜻 깊은 시간이었다.”고 전했다.

제2차 인문학 아카데미 강연은 ‘연탄재 시인’, ‘간장게장 시인’으로 우리에게 친숙한 안도현 시인(단국대 문예창작과 교수)과 ‘마음 한켠에 시를 품고 살다’라는 주제로 오는 4월 9일 운영할 예정이다.

자세한 사항은 김천시립도서관 홈페이지를 참조하거나 시립도서관 사서팀)으로 문의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