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길뉴스 신종식 기자) = 김천시는 개학 시기를 맞아 단체생활을 하는 유치원 및 초․중․고교학생들의 감염병 발생을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 필요한 예방접종을 적기에 완료하고, 개인위생 수칙을 지켜 줄 것을 당부한다.
예방접종은 유치원(어린이집)에 다니는 만4~6세 어린이는 기초접종으로 형성된 감염병에 대한 면역력이 약해지는 시기로, MMR(2차), DTaP(5차), 폴리오(4차), 일본뇌염(사백신4차) 추가접종이 필요하며, 만 6~7세의 경우는 초등학교 입학전 대부분 4가지 접종을 완료하지만, 일부 미접종한 학생들이 있어 빠진 예방접종을 마쳐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또한, 초등학교 5~6학년 학생(만11~12세)은 Td 또는 Tdap(6차), 일본뇌염(5차) 예방접종을 추가로 받아야 하며, 중․고등학교에 올라 간 학생의 경우도 만약 빠진 접종이 있다면 늦게라도 예방접종을 완료해야 최상의 면역력을 유지할 수 있다고 밝혔다.
자녀 예방접종 기록은 예방접종도우미(http://nip.cdc.go.kr)사이트와 예방접종 스마트폰 앱에서 보호자가 직접 확인할 수 있으며, 김천시에서는 어린이 정기예방접종(11종백신)은 11개 지정의료기관에서 접종 시 비용지원을 받을 수 있다.
아울러, 김천시는 개학 후 학생들을 중심으로 수두와 유행성이하선염 등 호흡기를 통해 쉽게 전파되는 감염병발생을 막기 위해 개인위생 수칙 준수를 강조했다.
▶ 쉬는 시간에 수시로 손 씻기
▶ 손으로 코나 눈 만지지 않기
▶ 기침이나 재치기할 때는 반드시 휴지나 손수건으로 입을 가리고 하기
▶ 감염병 발병 또는 의심환자가 있는 경우 즉시 환자는 다른 사람과 접촉을 최소화하고 의료기관으로 진료하기
김천시보건소관계자는 “감염병은 단 한명의 환자 발생으로도 집단 유행이 일어 날 수 있어, 본인 건강은 물론 함께 공부하는 친구들의 안전을 위해 개인위생 수칙을 잘 지키고, 예방접종을 사전에 철저히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