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강산업 재도약 기술개발사업」예타 대상사업 선정

포항 산업 살리기에서 시작되는 경북 경제산업의 새바람 기대(한길뉴스 신종식 기자) =

경상북도는 글로벌 공급과잉, 보호무역주의 강화 등 대내외적 요인들로 성장한계에 직면한 철강산업의 구조고도화를 위해 포항시와 함께 추진하고 있는 ‘철강산업 재도약 기술개발사업’(이하‘철강예타’)이 국가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하여 조속히 사업화 될 수 있도록 더욱 박차를 가해 나갈 계획이다.

철강예타 사업은 이달 초,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부) 기술성 평가를 통과하여 예타 대상사업으로 최종 선정된 바 있으며, 향후 약 6개월간 진행될 본예타 심사를 통과하게 되면 2021년부터 본격적으로 사업이 추진된다.

금년 4월 5일 「국회철강포럼」에서 경북·전남·충남 등 전국 19개 기관이 상반기 추진전략과 내용을 전면적으로 개편해「철강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였으며, 포항의 중심성과 허브 전략을 근간으로 하면서도 협력지역과 사업범위를 탄력적으로 확대함으로써 당위성 확보는 물론 중앙부처의 협조를 적극적으로 이끌어낼 수 있게 되었다.

철강예타 사업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급변하는 제조업 패러다임 맞춰 철강산업이 나가야 할 방향을 제시하고, 이를 통한 미래경쟁력을 확보하는 세부전략을 제시하는 데 기획의 초점이 맞추어져 있다.

자체적 기술역량을 바탕으로 경쟁력을 확보해 나가고 있는 대기업과는 달리, 고부가가치화 기술개발 역량이 부족하고 미래산업 대응을 위해 구조고도화 지원이 필요한 중소중견기업 중심의 수요조사를 반영하여 세부과제가 발굴되었으며, 이를 통한 철강산업 생태계 강화를 위해 2021년부터 2025년까지 5년간총 2,898억원(국비 2,027, 지방비 124, 민자 747)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사업은 크게 ❶연구개발 및 ❷산업공유자산 체계구축의 두 가지 카테고리를 내용으로 담고 있다.

먼저, ❶연구개발 부분은 ❶-1)고부가가치화 기술개발, ❶-2)친환경 자원순환 기술개발 2개 분야에서, 6개 중점과제 39개 세부과제로 구성되어 있으며, 세부과제당 50~90억원 내외의 금액으로 5년간 총 2,590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❶-1)고부가가치화 기술개발은 분말기반 맞춤형 철강소재, 고특성 철강소재, 고강도 철강소재 가공기술, 후처리 기술 등을 주요내용으로 소재물성 및 공정기술의 동반 향상을 통해 미래 신산업인 전기자동차, 신재생에너지, 금형․공구강 등에 적합한 고부가․고기능 철강재 수요시장을 겨냥한 기술개발을 중점 수행하게 되며,

❶-2)친환경 자원순환 기술개발은 철강산업의 원료화 및 고순도화 공정기술, 산업간 응용기술 등 슬래그, 분진, 슬러지를 포함한 철강부산물의 재활용 및 연계 제품화 기술개발을 주요내용으로 오염물질 저감 및 폐자원의 자원화 기술확보 연구개발이 추진된다.

특히, 제시된 R&D 과제들은 ‘중소철강사 육성을 통한 철강생태계 강화’라는 사업의 중점 목표를 고려하여, 다품종 맞춤형 소량생산 체제에 부합하고 중소기업 기술로서 적합한 내용들로 구성되었으며, 향후 중소철강사 중심의 선순환 생태계 구축에 일조할 것으로 기대된다.

다음으로, ❷산업공유자산 체계구축 부분은 발굴된 R&D 실증지원을 위한 실증인프라 구축, 기술DB 공유, 산업간 협의체 구성 등을 통한 효율적 성과확산을 목표로 308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R&D 실증을 위한 고압진공 아크 재용해 정련로 등 15종의 실증장비 구축과 지역 거점을 활용한 철강산업 집적지(포항․광양․당진) 중심의 공정기술DB 체계 확립 및 기술자료 공유, 산업간 협의체 구축은 사업 성과확산 확산을 통한 철강산업의 기술혁신 연결과 확대의 장으로 활용될 것이며, 이를 통해, 고부가 철강제품의 시장진입 촉진, 시행착오 감소를 통한 기술개발 기간단축 및 기술개발 효과 극대화, 중소철강사의 시장변화 대응 역량 강화를 지원하게 된다.

향후, 철강예타 사업은 최대 6개월간에 걸쳐 기술적․정책적․경제적 타당성 등을 중점으로 평가하는 본예타 심사를 통해 최종 사업화 여부가 판가름 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