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소방 상반기 구조활동 분석, 하루 평균 113건 구조출동 14명 구조

경북소방본부는 올해 상반기 구조활동 분석 결과, 2만489번 구조 출동해 1만4천751건의 구조처리를 통해 2천484명의 소중한 생명을 구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대비 구조출동 0.9%(190건), 구조처리 3.2%(474명) 증가한 반면 구조인원은 1.4%(35명)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유형별 구조건수는 동물포획이 3천418건으로 가장 많았고, 교통사고가 2천231건으로 그 뒤를 이었다. 동물포획, 벌집제거 등 생활안전 구조 활동 실적은 7천993건으로 전년대비 11.7%(837건) 증가했으며, 교통사고는 7.9%(191건), 산악사고는 9.7%(37건) 감소했다. 교통․산악사고 감소는 코로나19로 인한 생활 속 거리두기의 영향인 것으로 분석됐다.

장소별 구조건수는 도로·철도 24.1%(3,548건), 공동주택 18.2%(2,688건), 단독주택 15.4%(2,270건) 순으로 나타났다.

관서별 현황을 보면 구조건수는 구미 12.8%(1,892건), 경주 8.8%(1,302건), 안동 8.6%(1,271건) 순으로 예년과 같이 인구 밀집이 많은 지역의 수요가 많았다.

발생 시간대별 구조건수는 활동량이 많은 13시~14시에 2천195건으로 전체 구조건수의 14.9%가 낮 시간대에 집중됐다. 반면 상대적으로 활동량이 적은 3시~5시에 3.9%(569건)이 발생했다.

남화영 소방본부장은 “다양한 환경에서 도민들이 만족할 수 있는 구조 서비스를 제공해야 한다”며 “각종 훈련을 통해 대원들의 역량을 강화하여 안전하고 행복한 경북 만들기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