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구축 완료보고회 개최

김천시(시장 김충섭)는 13일 통합관제센터 회의실에서 「김천시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구축 완료보고회」를 개최하였다.

이번 보고회에서는 스마트시티 5대 안전망 연계 서비스로 구축된 112센터 긴급영상 지원, 112긴급출동 지원, 119긴급출동 지원, 긴급재난상황 지원, 사회적 약자 지원 서비스와 추가된 S-서비스 및 내부 CCTV 연계현황에 대한 종합적인 설명과 함께 CCTV통합관제센터와 연계한 112가상긴급출동 시연을 실시하였다.

이번 서비스 구축으로 김천 전역에 설치된 CCTV를 활용해 각종 범죄, 재난, 화재, 구조는 물론 불법쓰레기 및 불법주정차단속, 산불감시 등의 업무를 체계적이고 신속하게 운영할 수 있게 되었다.

본 사업은 2019년 국토교통부에서 주관한 공모사업으로 전국 36개 지자체가 신청하여 김천시가 최종 선정되어 13.8억의 사업비를 확보하여 6개월의 사업기간을 거쳐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갈 수 있게 되었다.

김충섭 김천시장은 이번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기반구축으로, “CCTV영상 정보를 실시간으로 전송함으로써 긴급상황에 따른 골든타임을 확보 하여, 범죄와 재난으로부터 시민의 생명과 재산을 더욱 안전하게 보호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