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 사랑제일교회 방문자 및 집회참석자 검사 적극협조 요청

최근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에서 교회를 중심으로 코로나19가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관련 코로나 확진자는 8월 17일 기준 457명으로, 국내에서 발생한 집단감염 사례 중 신천지 대구교회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규모에 해당된다.

역학조사 결과, 비수도권에서도 교인들이 예배에 참석한 것으로 확인되어 현재 충남과 대전, 강원 등 비수도권에서도 확진자들이 발생하고 있으며, 이들이 종교활동 ․ 모임 ․ 집회 등을 참석한 것으로 확인되어 콜센터, 어린이집, 요양병원 등 다양한 장소로 2차 감염이 연쇄적으로 이어지고 있다. 특히, 이번 광화문 집회에 사랑제일교회 관련 확진자들이 참여한 것으로 확인되어 추가적인 감염확산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이에 서울 ․ 경기지역은 8월 16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격상한 바 있다. 아직 김천은 사회적 거리두기가 확대되지 않았지만, 지리적인 특성과 접촉자에 의한 2차감염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점 등을 감안하여 △외출 시 마스크 착용 △아플 때 외출 자제 △불필요한 외출 및 모임 자제 △사람 간 2m이상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을 보다 철저하게 준수하여야 한다.

아울러 보건소 관계자는 8. 8.(토), 8. 15.(토) 집회 참석자와 8. 7.(금) ~ 8. 13.(목) 성북 사랑제일교회 방문객 및 교인은 반드시 보건소 선별진료소로 신고 후 코로나 19 검사받으시길 바란다며 역학조사에 시민들이 적극 협조해줄 것을 강조하였다.

[국민 행동 지침]

➀ 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기침, 인후통, 근육통 등) 등 몸이 아프면 외출·출근·등교하지 않기   * 38도이상 고열지속, 증상 악화시 콜센터(1339,지역번호+120)나 보건소 문의하기

➁ 의료기관 방문, 생필품 구매, 출퇴근 외에, 불요불급한 외출·모임·외식·행사·여행 등은 연기하거나 취소하기   – (식사) 음식점·카페에서 식사하기 보다는 포장·배달

* 최근 식사 시 감염사례 다수 보고되어, 특히 식사를 동반하는 행사 · 모임은 연기하거나 취소 필요

– (운동) 체육시설에 가기보다는 집에서 홈트레이닝   – (친구·동료모임) 직접 만나기 보다는 각자 집에서 비대면 모임 (PC, 휴대폰활용)  – (쇼핑) 매장에 방문하는 것보다는 온라인 주문

➂ 외출시,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을 준수하고 환기 안 되고 사람 많은 밀폐·밀집·밀접(3밀) 된 곳 가지 않기  

   – (마스크 착용) 실내에서는 반드시 마스크 착용하고, 실외에서도 2m 거리두기가 어려운 경우 착용하기   * 마스크를 벗게하는 행위(음식 섭취, 노래부르기, 응원하기 등)은 자제

  – (거리두기) 사람간 2m(최소1m)이상 거리두기    – 침방울이 튀는 행위(소리지르기, 큰소리로 노래부르기, 응원하기 등),  신체접촉(악수, 포옹 등) 하지 않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