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3개 권역별로 정신․자살 위기대응 ‘24시간 응급개입팀’ 설치․운영

경상북도는 고위험 정신질환자 및 자살시도자의 24시간 응급대응을 위해 응급개입팀 및 거점정신응급의료기관을 지정․운영한다.

그동안 시․군 정신건강복지센터의 현장출동은 평일 주간에만 가능해 야간이나 휴일 응급상황 발생 시 경찰, 소방구급대원 만으로는 현장 대처에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

경북도는 이에 대한 해결책으로 지난 7월부터 총사업비 3억5천만원, 인력 18명을 투입해 3개 정신건강복지센터에서 권역벽로 응급개입팀을 설치․운영하고 있다.

전국에서 가장 면적이 넓은 경북도의 특성상 신속한 대응을 위해 △동부권(광역정신건강복지센터:포항,경주,영천,경산,영덕,청도,울진), △북부권(안동시정신건강복지센터:안동,영주,문경,군위,의성,영양,청송,예천,봉화), △서부권(구미시정신건강복지센터:구미,김천,상주,고령,성주,칠곡)으로 나누어 관할지역을 담당한다.

응급개입팀은 정신과적 응급상황 발생 시 경찰, 소방구급대와 함께 현장 출동해 위기상황 평가, 상담 등을 통해 심리안정을 유도하고 병원 입원치료 지원, 사후 사례관리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한편, 지난 3-5월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병원 내 감염을 우려한 정신의료기관의 기피와 함께 24시간 응급입원이 가능한 정신의료기관의 절대부족으로 정신질환자 응급입원에 큰 어려움을 겪었다.

이에 경북도는 지난 7월 인성병원(포항시 북구 소재)을 도 거점정신응급의료기관으로 지정하고, 상시 보호실 2개를 확보해 24시간 응급입원이 가능한 대응체계를 구축했다.

김진현 경북도 복지건강국장은 “앞으로도 정신질환자 치료비 지원, 통합정신건강증진사업 등 다양한 사업을 통해 관리사각지대에 놓인 중증 정신질환자를 조기에 발견․치료해 사회복귀를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돕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