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모면, 코로나-19 2차 확산방지 방역활동 실시

어모면 이장협의회 코로나 극복 적극 동참

25일(화) 오전 10시 어모면 이장협의회 회원 및 직원들이 코로나-19 2차 확산 방지를 위해 관내 경로당과 중교시설을 중심으로 방역활동을 실시했다.

어모면(면장 이병헌)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에 준하여 8월 이장회의를 서면으로 대체하고, 대면 모임과 각종 행사를 취소하는 등 발 빠른 방역 대응태세에 나섰다. 또한 주민들의 건강과 안전이 최우선이라는 방침으로 이장 임원진과 직원들이 면 청사, 복지회관, 경로당, 종교시설 10여개소 등에 대해 방역 활동을 펼쳤다.

이영원 어모면 이장협의회장은 “코로나-19가 장기화되고 수해피해 등 힘든 일이 있지만 모두가 희망을 잃지 않고 슬기롭게 위기를 극복해 나갔으면 하는 바람으로 소독에 임했다”며“주민의 안전과 건강을 위해 방역 소독 등 다양한 봉사활동을 펼치겠다”고 덧붙였다.

이병헌 어모면장은“앞으로도 코로나-19 2차 확산 방지를 위한 민관협력에 총력을 기울이겠다”며 “감염예방을 위해 모임과 외출자제, 손씻기와 마스크착용 등 예방수칙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