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9호 태풍‘마이삭’대비 농작물-시설물 피해 예방관리 당부

구미시(시장 장세용)는 제9호 태풍「마이삭」의 영향으로 농작물 피해가 클 것으로 우려됨에 따라 수확이 가능한 과수와 조생종 벼를 조기 수확하여 피해를 최소화하고 병해충 사전·사후 방제 실시를 당부했다.

기상청 예보에 따르면 제9호 태풍 ‘마이삭’의 진로는 유동적이만, 9월 2일 오후부터 3일 새벽 남해안에 상륙 한 후 우리지역에 영향을 줄것으로 예상된다.

앞선 제8호 태풍 ‘바비’ 보다 강한 비바람이 전망됨에 추석전 햅쌀로 출하할 조생종 벼는 조기 수확하고 사과, 배 복숭아 등 수확기에 있는 과실은 크거나 잘 익은 것부터 우선 수확하되, 10월 이후 수확하는 품종은 늘어지거나 유인끈이 느슨해진 가지를 지주대에 단단히 묶고 바람막이 시설을 꼼꼼히 점검한다.

농경지 배수로 정비와 방풍망, 지주시설, 노후시설물은 사전에 철저히 확인을 하고 시설하우스·축사는 강풍이 불 때 바람이 새는 곳은 없는지 바깥 비닐을 살펴보고 찢어지거나 오래된 것은 보수한다. 골조나 축대가 약한 경우 보조 지지대를 보강하여 시설물 붕괴에 대비한다.

농업기술센터 기술개발과 김영혁 과장은 농업인들이 금년도 봄철 저온, 여름철 최장기간 장마 등의 어려운 시기를 잘 극복하고 수확을 앞둔 지금, 철저한 태풍 사전대응으로 피해를 최소화 해달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