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혜로운 독서생활, 지적 동력 활성화로 코로나-19 이겨내요!

김천시(시장 김충섭)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전국 확산 방지를 위해 임시 휴관했던 시립도서관 본관 및 작은도서관 10개소를 22일부터 부분 개관한다.

김천립도서관은 임시휴관 기간 동안 3,000여명의 시민들에게 20,500여권의 자료를 드라이브스루 방식의 ‘안심 도서예약대출’로 제공하여 코로나 블루 시대에 정서적 안정과 지속가능한 독서 문화메신저로서의 역할을 하며 서민들에게 높은 호응을 받았다.

이번 부분적 운영 재개는 직접 대출할 수 없는 불편함을 해소하고자 본관 도서자료실(가족열람실 및 종합자료실 1, 2)과 작은도서관 10개소를 대상으로 하며, 운영 시간은 시립도서관 본관은 오전 9시에서 오후 5시, 드림밸리 작은도서관은 오전 10시에서 오후 6시, 그 외 작은도서관 9개소는 오후 1시에서 6시까지 운영된다.

도서관 방문이용자는 마스크 착용과 함께 정문에서 체온 측정, 손소독, 방문일지 작성 후 입장할 수 있다.

부분 개관에 따라 이용되는 서비스는 도서 대출·반납, 신규 회원가입, 독서마라톤대회 등 이며, 개인학습을 위한 열람실 이용 및 독서진흥 행사는 추후 단계적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김충섭 김천시장은 “수도권의 코로나-19 확산이 지속되고 있는 만큼 세심한 방역으로 안정성을 확보하고, 시민들의 독서문화 영역 확장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