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내 등록야영장 입장 시 발열체크 후 손목밴드 착용해야

김천시(시장 김충섭)는 최근 코로나19 확진자의 캠핑장 방문으로 인한 감염 사례 발생으로 인하여 유사 사례 및 지역감염 전파 방지를 위해 관내 등록야영장을 대상으로 강화된 방역 대책을 내놨다.

시는 최근 언택트 관광지로 각광받고 있는 야영장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안심밴드’를 배부했다.

안심밴드는 야영장 이용객 입장 시 발열 체크 후 발열 증상이 없는 것을 확인받은 이용객이 착용하게 된다.

또한 기존 생활 속 거리두기 세부지침에서 개정 된 방역지침을 준수하기 위해 방문자기록명부를 배부했다.

출입자 명부 기록 관리, 예약제 운영으로 이용자 수를 제한해 야영지 내 밀집도 조절하기, 야영장 내 공용시설에 이용객이 2m(최소 1m) 이상 간격을 둘 수 있도록 시설 배치 등 강화된 방역 수칙을 추진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 및 재유행의 가능성을 열어두고 선제적 대응을 위해 고강도 방역 대책을 세워 감염병으로부터 안전한 김천관광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