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시, 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 국비 373억원 확보!

국·도비 485억원 투입 한천, 성수천 하천재해위험지역 정비 추진

구미시(시장 장세용)는 행정안전부에서 추진하는 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에 신청하여 신규사업으로 2개지구(한천, 성수천)가 최종 확정되어 총사업비 745억 중 국·도비 485억원을 확보했다.

지방하천 정비는 균특예산 지방이양으로 인하여 국비보조사업으로 선정되기 어려우나 중앙부처와 긴밀히 협의하고 사업에 대한 당위성을 적극적으로 설명하여 2개 지구가 동시에 선정되는 큰 성과를 올렸다.

이에 따라 구미시는 한천과 성수천에 2021년부터 2024년까지 연차적으로 국·도비 485억원을 투입하여 하천 제방을 정비하고 교량, 보 및 낙차를 재설치하여 범람으로 인한 침수피해를 예방할 계획이다.

특히, 한천과 성수천 일대에는 구미국가산업단지와 도심지가 접하고 있어 홍수 시 침수로 인한 피해가 가중되며 최근 단시간에 많은 양의 호우가 내리는 국지성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사례가 많아져 이번 사업을 통하여 치수 안정성을 확실히 강화할 것이라 밝혔다.

구미시는 본 사업이 완료되면 인명피해 예방 및 자산보호는 물론, 도심지 일대의 수변공간 활용으로 인근 상업 활성화를 통한 지역경제 발전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