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는 9월부터 11월까지 정신장애인을 대상으로 정신질환자 회복지원 프로그램 ‘리스타트(Re:start)’를 운영한다.

‘리스타트(Re:start)’는 정신건강복지센터 주간재활프로그램 등록회원을 대상으로 정신질환 회복에 대한 동기를 부여하고 사회복귀를 촉진하기 위한 프로그램이다.

‘내가 생각하는 회복’, ‘나의 강점찾기’, ‘긍정적인 대인관계’, ‘내 회복의 목표’ 등을 주제로 대상자들의 경험을 나누고 회복에 대한 동기 및 사회복귀를 촉진시키며, 지역사회 복귀 후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정신건강서비스 이용에 대한 정보도 제공할 예정이다.

한편, 코로나19 확산예방을 위해 마스크착용, 체온측정, 손소독 및 띄어앉기 등 방역지침을 철저히 준수하며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김충섭 김천시장은 “정신질환 예방만큼 회복도 중요하다.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우리 대상자들이 사회복귀에 대한 자신감을 가지고 빠른 사회복귀를 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