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시장 김충섭)는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민원인의 시청 방문 편의를 위해 29일부터 ‘안심콜(call) 출입관리 시스템’을 시범운영한다.

기존의 출입자명부 수기입력 방식은 허위정보 기재 및 개인정보유출의 우려가 있었으며, QR코드 인증 방식은 스마트폰 사용에 익숙하지 않은 고령층 등의 사용에 어려움이 있었다.

안심콜 출입관리 시스템은 방문자가 지정번호로 전화를 걸면 방문기록이 완료 되었다는 멘트와 함께 휴대전화번호, 방문일시가 자동 저장되고, 4주 후 자동 삭제된다. 또한 수신자 부담 전화로 발신자 부담 비용은 발생하지 않는다.

해당 시스템은 시청을 출입하는 방문객이 휴대전화만 있으면 누구나 쉽게 이용 가능해 방문객의 개인정보 유출을 차단하고 출입시간도 단축시켜 시청을 방문하는 방문객의 편의성 증진은 물론 기존 수기명부 작성에 따른 밀접접촉의 위험성, 허위정보 작성의 문제점 또한 해소될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