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시장 김충섭)는 간부공무원 역량강화 현장 토론회의를 9일 오후 미래형자동차의 안전을 책임질 첨단자동차검사연구센터(센터장 최수광)에서 현장 토론회의를 개최했다.

김천시 간부공무원들은 이 날 회의에서 첨단자동차검사연구센터 홍보영상 시청, 교육 프로그램 체험 및 자동차의 안전성을 제고하기 위한 테스트 시연 등 미래형자동차의 현 상황, 그리고 앞으로 펼쳐질 모습을 직접 체험했다. 특히나 현장을 견학하며 간부공무원들은 자율주행 자동차의 기술이 여기까지 왔음에 감탄하며 뜨거운 관심을 보였다.

한편, 첨단자동차검사연구센터는 김천시 혁신도시 클러스터 부지 8,969㎡에 지하 1층, 지상 4층 규모로 건립되었고, 실사실험실, 장비연구실 등 첨단연구동과 더불어, 강의실․실습실․생활관 등 교육을 위한 시설을 완비하였다.

신축 시설을 토대로 자율주행차, 전기차, 수소연료전지차 등 미래형자동차의 안전성 확보를 위한 검사기술을 체계적으로 개발․보급하고, 첨단자동차 전문인력 양성프로그램을 개발하여 자동차 종사자 전반에 대한 전문성 향상 교육을 추진하는 시설로써 자리 매김을 하게 된다.

김충섭 김천시장은 “이번 현장 회의를 통해 우리시 전략산업으로 육성중인 미래차산업과 자동차분야 전문 인력 양성에 대해 직접 경험하는 계기가 되었고, 2023년 준공되는 튜닝카 성능 안전 시험센터와 더불어 김천시를 전국에서 으뜸가는 자동차산업의 도시로 만들도록 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