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는 최근 가장 오지면인 증산면민들의 오랜 숙원사업이었던 지방도 903호선의 가목재 선형개량사업을 경북도와 협업을 통해 내년도 실시설계비를 반영 본격적인 사업을 추진함으로서 또 하나의 대규모 주민숙원사업이 해결 될 전망이다.

위 노선은 지례면 여배리 속수마을에서 가목재를 넘어 증산면 부항리를 연결하는 도로로서, 경사가 심하고 선형이 불량한 탓에 교통사고 발생 위험이 항상 내재하고 있어 도로를 이용하는 지역주민들이 큰 불편을 겪고 있던 구간이다.

김천시는 주민불편을 해소하고자 지난 2012년부터 수차에 걸쳐 경북도에 지방도 선형개량 사업을 건의하였으나, 2015년 경북도에서 타당성조사 및 기본계획수립 용역을 실시한 결과 엄청난 사업비와 경제성 부족 등의 이유로 현재까지 사업추진이 답보된 상황이었다.

총440억원(도비 300, 시비 140) 투입

이에 김천시와 경북도에서는 지역주민의 오랜 숙원사업 해결을 위해 상호협의를 통해 선형개량 및 터널시공 구간 5.62㎞를 4.11㎞로 조정하고, 여배리 속수마을에서 도틀마을까지 농어촌도로 1.27㎞ 구간은 김천시에서 140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하여 직접 시행하고, 경북도에서는 지방도 2.84㎞ 구간을 300억원을 투입하여 내년부터 2022년까지 기본 및 실시설계와 행정절차를 마무리하고, 2023년부터 토지보상 및 공사가 연차적으로 진행 될 것으로 보고 있다.

본 사업이 완료되면 증산면과 지례면간의 접근성 개선으로 김천시가 중점 추진하고 있는 권역별 관광밸트 구축사업에도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