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시장 김충섭)는 충남·경기지역에서 고병원성조류인플루엔자(AI)항원이 검출 되면서 철새 이동 과정에서 AI항체를 지닌 철새가 유입될 가능성에 대비해 철새도래지인 감천변 일대 가금농가에 대한 방역 및 철새 분변 검사 등 예방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김천시에 따르면 지역에서 발생징후는 발견되고 있지 않으나 철새 이동 과정에서 AI 항체를 지닌 철새들이 철새도래지인 감천변으로 이동 중 분변에 의해 가금에 전파 될 수 있어 가금 농가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김천시는 방지 대책으로 가축위생시험소와 철새의 분변과 시료채취 검사를 실시하고 있으며 드론, 광역방제기, 방제차 등 모든 소독자원을 이용해 매일 차단 방역에 힘쓰고 있다.

또한 문자메시지와 사회관계망서비스 등을 활용해 농가가 일제소독에 참여토록 독려하고 축산차량 도래지 진입금지 등 방역수칙 준수여부에 대한 집중 단속도 함께 실시한다.

이상명 축산과장은 “현재 관외 지역에서 고병원성 AI발생이 지속 되고 있어 철새도래지인 감천변에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한 예방활동을 펼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