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시장 김충섭)는 관내 누수량 저감, 생산원가 절감 등을 통해 수도사업 선순환구조를 구축하기 위한 지방상수도 현대화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김천시와 한국수자원공사는 올해 2월 김천시 상수도 현대화사업소를 개소하고, 현장조사 및 관망분석을 통해 체계적 노후관로 교체 등 기본계획 등을 진행하고 있다.

특히 수돗물 사용량이 가장 많은 평화급수구역을 중심으로 누수관 복구공사를 진행 중이며, 내년도에는 맑은 물 공급을 위한 노후 상수관망 교체공사를 시행할 예정이다.

지방상수도 현대화사업은 총 사업비 301억 원을 투입해 노후 상수관로 정비, 지역별 유량 및 수압감시 등의 체계적인 관리를 위한 블록 및 유지관리시스템을 구축한다. 이와 함께 누수 최소화로 오는 2024년까지 유수율 85%를 달성하여 시민들에게 보다 깨끗하고 안정적인 수돗물을 공급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사업이다.

김천시(시장 김충섭)는 “지방상수도 현대화사업 성과 조기실현 및 시민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집중적인 관리가 요구되는 실정이다.”며, “공사가 본격화 되는 시점에서는 일부 차량통행 및 수돗물 공급에 불편이 생길 수 있으나 시민의 물 복지 향상 실현과 안전한 물 공급에 모든 노력을 기울여 불편을 최소화 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