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김천시장 김충섭)는 최근 관내 코로나19 확진자가 증가하는 가운데 주로 면역에 취약한 고위험군 어르신들이 자주 이용하는 김천시 관내 경로당 523개소를 3일부터 상황이 진정 될 때까지 잠정 폐쇄하였다.

김천시의 어르신 중 절반이상이 이용하는 경로당 523개소에 코로나19 관련 감염관리책임자를 지정, 비상연락체계 및 예방수칙을 기재한 포스터를 부착하고, 경로당 행복도우미를 활용하여 이용자 발열체크, 출입자 명부와 방역대장을 작성하는 등 코로나19 감염 방지에 적극적으로 대응하며 지난 7월 20일부터 개방·운영하고 있었지만 지역사회 감염을 최소한으로 줄이기 위해 경로당 전체 폐쇄로 방역 조치를 강화하였다.

김충섭 김천시장은“경로당 폐쇄로 인해 어르신들의 다소 불편함이 있겠지만 어르신들의 건강이 최우선이기에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드린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