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는 동절기 시민들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고 교통혼란을 최소화 할 수 있도록 12월부터 내년 2월 까지 3개월 동안 겨울철 폭설대책 운영에 따라 폭설시의 상황관리체계와 더불어 기상특보 발효시 단계별 대응, 기관별 협조, 비상연락망 구축, 장비·자재의 신속한 지원 등 철저한 사전준비 및 대응계획을 마련하였다

신속한 제설작업을 위해 살포기, 제설기 등 5종 198대의 제설장비와 시민들이 안전하게 다닐 수 있도록 교통소통이 어려운 주요 고갯길, 응달구간 등 제설취약구간에는 빙방사 35,000개를 비치하고, 읍·면·동 및 사찰, 교회, 군부대 취약시설 등에는 제설제(친환경제설제 50t)를 지원하여 겨울철 안전사고를 미리 대비 하였다.

김천시는 “겨울철 폭설대책과 준비에 최선을 다하고 있는 만큼, 해피투게더 실천운동의 성숙한 시민의식으로 시민들이 적극 동참해 주실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사전 점검과 대책으로 불편최소화를 위해 선제적으로 대응 할 것 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