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북도는 2020년 저탄소생활 실천운동에 대한 평가를 실시하여 온실가스 진단 사업, 도민대상 기후변화 적응실천교육과 친환경 생활 실천 홍보·캠페인 등 저탄소생활 실천운동에서 실적이 우수한 시·군과 유공 공무원·민간인, 탄소포인트제 우수 단지에 대한 표창과 인센티브를 수여했다.

▷ 저탄소 생활 : 일상생활 속에서 자원과 에너지를 현명하고 친환경적으로 이용하여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고 기후변화에 대응하고자 하는 생활습관

▷ 온실가스 컨설턴트 : 소정의 교육을 이수하고 가정, 상가 등의 온실가스 배출과 관련된 에너지사용 실태 진단 및 상담 수행

당초 저탄소생활 실천 평가보고회(12월10일~12월11일) 행사를 개최하여 올 한 해 동안 저탄소생활 실천운동의 성과를 평가하고 우수사례를 공유하여 기후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고 확산시키기 위한 행사를 계획했으나,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금년에는 취소하기로 결정했다.

저탄소생활 실천운동에서 실적이 우수한 안동시와 칠곡군이 최우수상을 포항시․영주시와 청도군․성주군이 우수상을 수상했다.

또한 탄소포인트제 단지 평가에서는 에너지사용량을 5% 이상 절감한 옥계휴먼시아2단지(구미), 인의주공(구미), 구평휴먼시아(구미), 왜관주공3단지아파트(칠곡), 대가초등학교(성주)가 우수단지로 선정되어 도지사 표창을 받았고 해당 시․군으로부터 인센티브를 받게 된다.

최대진 경상북도 환경산림자원국장은 기후변화는 날이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음을 강조하면서“지난 1년간의 저탄소생활 실천운동에 함께 하여준 공무원과 민간인들에게 감사드린다”며“저탄소생활 실천운동에 전 도민이 동참하여 기후변화에 대응할 수 있도록 노력을 기울여 줄 것”을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