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당 도축장 폐쇄조치, 계류 중인 닭과 닭고기 전량 폐기

경상북도는 지난 14일 상주 도계장에 출하된 구미시 육계농장의 가금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H5N8형)로 최종 확진되었다고 밝혔다.

경북도는 즉시 해당 도계장을 폐쇄조치하고, 계류 중인 닭 8만7백여수를 살처분하고, 해당일에 함께 도축하여 보관중인 닭고기에 대해서도 전량 폐기조치할 예정이다.

또한, 가금을 출하한 구미시 육계농장 주변 3km 내의 가금 2호 3만7천수는 예방적 살처분을 실시하고, 반경 10km 방역대내 가금농장에 대해서는 30일간 이동제한 및 농가 긴급예찰을 실시하고 있다. 구미시 모든 가금농장에 대해 7일간 이동제한 조치도 추가된다.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확산을 차단하기 위하여 위험도가 있다고 판단되는 발생농장 출입차량 관련 역학농장 42호에 대해서는 오늘 중으로 임상검사와 간이검사를 완료할 예정이며, 매일 전화예찰도 집중 실시한다.

김종수 경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 “지금은 조금의 방심이 가축방역에 구멍을 낼 수 있다. 가금농장은 사육중인 가축에 대해서 매일 꼼꼼히 예찰을 실시하고 조금이라도 특이사항이 있을 경우 즉시 방역기관에 신고해 달라“고 거듭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