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시장 김충섭)는 경상북도에서 주관하는 2020년도『경북 환경상』선정을 위한 평가에서 환경분야 다양한 시책 추진의 노력을 인정받아 23일 대상을 수상하였다.

이번 평가는 정량평가부문 정부합동평가 실적 50%, 정성평가부문 환경분야 우수사례·특수시책 추진 40% 및 예산 확보 비율 10%를 종합적으로 평가하여 환경 보전에 기여한 우수 시부 및 군부을 대상으로 심사하여 대상 김천시·성주군, 최우수 상주시·의성군, 우수 포항시·영주시·칠곡군·예천군을 선정하였다

정량평가인 정부합동평가에서 환경변화 대응과 환경오염관리의 2개 분야 7개 사업인 녹색제품구매, 온실가스감축, 탄소포인트제참여, 친환경자동차확산, 재활용품 분리수거량 및 환경법령위반율은 높은 점수를 받았다.

또한 타시·군과 차별화되는 정성평가로는 특수시책 및 우수사례 4개 분야로 저탄소생활실천, 미세먼지저감, 자원순환 및 불법폐기물처리, 수질개선 및 오염예방 사업에 대한 우수사례 평가에서 청사내 1회용품 제로데이, 미세먼지 저감 숲 조성, 수소연료전지차 보급 등을 추진하여 독창성, 효과성 및 활용전파가능성에서 좋은 점수를 획득하였으며,

특히, 가점이 있는 불법폐기물 처리 분야에서 김천시는 지난 봄 부터 시작된 범시민 환경정화 활동으로 주민 2,500여명이 참여하여 하천변, 이면도로변 등 불법 방치쓰레기 300여 톤을 수거하여 타시군의 모범사례로 가점을 받았고, 지하수 방치공 조사복구 사업과 유류탱크 전수조사 사업은 김천시에서 처음 실시하는 수질개선 및 오염사고 예방에 효과적인 모범사례로 주목을 받았다.

김충섭 시장은 “이번 수상으로 올해 열심히 업무를 수행한 직원들에게 큰 보상이 되어 기쁘고, 환경에 대한 중요성과 시민의 관심이 커짐에 따라 김천시에서는 기후변화, 수질오염 대응에 효과적인 환경시책을 적극적으로 발굴 및 추진할 것” 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