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정목표시민 모두가 행복한 김천,

Happy together 운동으로 가시적 성과 나와

김천시(시장 김충섭)가 여의도정책연구원이 진행한『2020 지방자치단체 행정정책 행복지수평가』에서 대상을 수상해 민선7기 시정 목표 인‘시민 모두가 행복한 김천’을 위해 역점적으로 추진해 온 성과를 공식적으로 인정받았다.

대한민국 지자체 행정정책 행복지수평가는 정책의 실현 정도를 평가해 주민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데 그 목적을 두고 있다.

지난 2017년부터 전국 245개 지자체의 정량통계평가 자료와 주민들의 행복도를 설문조사로 종합평가해 우수지방자치단체를 선정해오고 있다. 이 중 대상은 광역단체, 자치구, 시부, 군부 각 1개소만 선정된다.

평가지표로는 1차적으로 주거, 교육, 문화여가, 경제, 사회, 의료, 복지, 환경, 안전, 공동체의식 등 10개 분야에 대한 정량평가와 주민설문조사를 통한 2차 정성평가로 대상을 선정하고, 마지막으로 평가심사위원회의 적격성 심의를 거쳐 최종 결정된다.

김천시는 민선7기 출범과 함께『시민 모두가 행복한 김천』을 시정목표로 내세우고, 김충섭 시장의 역점시책 인『Happy together 김천 운동』을 추진하는 등 시민 행복을 시정의 중심에 두고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김충섭 시장은“민선 7기 시장으로 취임하면서 시민 행복만 바라보고 달려왔다. 가시적 성과로 나타나기 어려운 부분이 많았는데, 이번 평가를 통해 그 간의 노력을 공식적으로 인정받을 수 있어 기쁘다. 앞으로도 시민 모두가 행복한 김천 건설을 위해 매진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