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워진 날씨, 아직 예방접종 안했다면 서둘러야

김천시(시장 김충섭)는 오는 4월30일까지 임신부, 만19세~61세 취약계충(장애인 연금‧수당 및 의료급여 수급권자)을 대상으로 보건소와 지정의료기관에서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을 실시한다.

코로나 19의 유행으로 마스크 착용 및 사회적 거리두기 등 개인 위생수칙을 잘 준수해 예년에 비해 유행이 크게 증가하지는 않았지만, 코로나 19의 지역감염 확산세가 이어지고 있어 두 감염병의 동시 발생 우려가 높은 상태다.

또한, 두 질환의 증상이 유사하며 고열, 기침, 인후통 등 호흡기 증상을 동반하고, 발생 시 심각한 후유증을 남기고 있어 건강 취약계층의 접종이 무엇보다 절실하다.

김충섭 김천시장은 “추워진 날씨에 독감 발생의 위험성이 높아진 만큼 지금이라도 접종을 받아 면역력을 놓이고, 또한 마스크착용, 사회적 거리두기실천 동참, 각종 모임 등을 자제하여 줄 것을 당부하였다.

보건소 관계자는 민간의료기관에서 접종을 희망할 경우 무료접종이 가능한 지정의료기관을 미리 확인하고 방문하시기를 바라며, 기타 문의사항은 보건소 감염병관리팀(054-421-2715,2727)으로 문의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