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시장 김충섭)는 깨끗한 도시환경 조성과 자원의 절약·재활용을 위해 재활용품 분리배출 홍보 및 계도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으나 코로나-19 사태와 1인 가구 증가로 비닐과 플라스틱 등 재활용 쓰레기 배출량이 급증하여 대책 마련에 고심하고 있다.

김천시 재활용 선별장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재활용 쓰레기(비닐, 플라스틱, 종이, 발포수지) 하루 평균 배출량은 4.9톤으로, 2019년 12월 4.3톤보다 14% 가량 증가하였다.

종류별로 보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비닐 쓰레기 배출량은 지난해 1.5톤으로, 2019년 1.1톤보다 36% 가량 증가했으며, 플라스틱류 쓰레기 배출량도 같은 기간 0.7톤에서 1.0톤으로 늘었다. 이는 최근 온라인 쇼핑 활성화 및 코로나-19의 여파로 인한 배달 음식 및 택배 이용 증가로 분석된다.

이처럼, 재활용 쓰레기는 늘어나고 있는 추세이며, 비닐 라벨이 붙은 채 내놓는 페트병이나 기름과 고춧가루 양념이 묻은 스티로폼 용기 등의 일반쓰레기를 혼합하여 재활용품으로 배출하는 등 재활용이 불가능한 쓰레기의 배출이 많아 실제 재활용가능자원의 회수율(재활용률)은 44% 수준에 그치고 있다.

김천시 관계자는 “지난해, 재활용품 분리배출 시설의 보완 및 재활용 선별장 시설 보수 등 재활용률의 제고를 위하여 모든 행정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1인 가구 증가와 코로나-19로 인한 온라인 쇼핑·배달문화 활성화에 따른 재활용 쓰레기의 증가 추세를 억제하기는 쉽지 않다.”며 “시민들이 분리수거에 관심을 기울여 준다면 쓰레기 소각으로 인하여 발생하는 사회적 비용도 저감하고, 재활용품이 유용한 자원으로 순환 될 수 있을 것”이라며 시민들의 협조와 분리배출 실천을 당부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