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시장 김충섭)는 재활용 가치가 높은 종이팩(두유팩, 우유팩, 종이컵)과 폐지가 분리배출 될 수 있도록 연초부터 ‘종이팩 모으기 캠페인’을 추진하며 지원과 홍보를 진행 중이다.

폐종이팩은 고급위생지로, 폐지는 종이로 재활용되는데, 재활용을 위해 녹일 때 서로 녹는 속도가 다르기 때문에 혼합된 상태로는 재활용 할 수가 없어 분리하여 배출되어야 한다.

김천시에서는 공동주택에 폐종이팩 전용수거봉투 배부, 다량 배출되는 곳은 방문수거를 하고 있으며, 또한 폐종이팩 및 수거보상금 지급 등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 폐종이팩과 폐지를 분리하여 배출하는‘종이팩 모으기 캠페인’은 많은 시민들이 참여하여 폐종이팩 22,389kg을 수거하였고 시민들에게 보상품으로 화장지 15,672개, 수거보상금으로 1,000만원을 지급하였다.

김천시청 관계자는 “폐종이팩은 고급위생지로 재활용 될 뿐만 아니라 환경과 자원을 보호하게 됨으로,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필요하다.”며“각 공동주택에서 수집된 종이팩은 시청 자원순환과(054-420-6172)로 전화요청하면 방문수거하게 되며, 분기별로 배출량에 따라 화장지를 교환하고, 연말에는 추가로 수거보상금도 지급하고 있으니 우리 시민들이 꼭 분리배출을 생활화하여 혜택을 받았으면 좋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