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시장 김충섭)는 2021년 살기좋은 농촌 마을만들기사업 신규지구에 선정된 농소면 연명리, 부항면 월곡리, 감문면 문무리 이상 3개 마을에 대해 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용역을 착수했다고 밝혔다.

살기 좋은 농촌 마을을 만들기 위한 이 사업은 농촌의 마을자원을 활용하여 마을 자체적으로 발굴한 테마와 발전과제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마을별로 3년간 5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하여 ‘기초생활 기반확충’, ‘경관개선’, ‘주민역량강화’등을 추진하게 된다.

김천시는 세부사업 선정을 위해 마을주민의 의견을 수렴하고 현장실사 및 추진위원회 회의를 거쳐 최종 세부사업을 선정하게 된다. 이후 기본계획 고시를 통해 사업을 확정하고, 시행계획(실시설계) 수립 후 연내 공사 착공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김천시 조공제 건설도시과장은 “마을만들기사업은 주민주도 상향식 사업으로 사업취지에 맞게 추진위원 등 주민의견을 적극 수렴하여 주민들이 소통하고 공동체를 형성하여 살기좋은 농촌마을 만들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