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시(시장 장세용)는 지난 12월 중국 장사에 중국통상협력사무소를 개소하고, 올해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간다.

구미지역 기업체의 중국 및 아시아 진출 교두보 역할을 할 중국통상협력사무소는 호남성(湖南省) 장사(長沙)시 고신기술개발구 국제과학기술비즈니스플랫폼에 위치해 있으며, 구미시 파견 공무원 1명과 중국 현지채용 직원 1명이 근무한다.

구미시는 지난해 상반기부터 설립 업무에 착수, 중국 정부의 인·허가 절차를 거쳐 7월 16일 설립허가를 완료했다. 코로나 팬데믹 확산으로 본격적인 개소 작업은 10월 이후 시 공무원 현지 파견을 통해 진행되었으며, 12월에 문을 열었다.

중국통상협력사무소는 구미지역 기업의 중국 및 아시아 시장 개척을 위한 수출입거래 지원 및 상담, 상품 전시·홍보, 시장조사 등 교역활동을 돕고, 중국 자본의 투자유치 등을 맡게 된다. 또한 산·학·연 협력 프로젝트 발굴, 문화·관광 등 민간교류사업 등도 함께 추진할 계획이다.

사무소 개소에 대한 중국 현지에서의 반응은 뜨겁다. 지난 12월 29일 사무소가 입주한 고신기술개발구 플랫폼에서, 호남성 및 창사시 관계자, 해외 각국 협회, 기업인 등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가진 설명회에서 구미와 구미산단은 크게 주목을 받았다.

구미시 관계자는 “중국은 세계최대의 시장이자, 구미 수출의 38%를 차지하는 가장 중요한 시장이며, 장사는 호남성의 성도로서 중국 내륙최대 소비도시이자 중서부지역의 실리콘밸리로 고속성장하는 도시이다. 우리 기업들의 시장개척 및 협력사업 발굴이 용이할 것으로 기대한다. 또한, 1999년부터 현재까지 자매도시로서 우호협력 관계를 유지해오고 있어 대외 리스크에도 흔들리지 않는 독자적 교역·교류의 안전망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밝혔다.

장세용 구미시장은 “대기업 생산기지 이탈 및 코로나 사태로 인한 경기침체로 지역경제의 어려움이 심화되는 상황에서 중국통상협력사무소 개소는 구미경제의 새로운 돌파구가 될 것이다. 양 도시 간 기업투자 및 경제교류의 교두보 역할은 물론 첨단산업 분야를 중심으로 다양한 기회를 창출하는 등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한 역할을 다해 나갈 것이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