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상거래 첨단물류센터 건립투자협약에 이어 김천일반산단 부지 계약 완료

지난 25일 김충섭 김천시장과 쿠팡㈜ 관계자가 지난해 9월 전자상거래 첨단물류센터 건립을 위한 투자협약에 이어 김천일반산단 산업시설부지 분양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분양계약으로 쿠팡은 김천일반산업단지(3단계) 2만 7천평 부지에 2023년 가동을 목표로 올해 하반기 본격적인 건립 공사를 시작한다.

이에 따른 총투자액은 1,000억원이고, 고용창출 규모는 최대 1,000개이다.

쿠팡은 김천 첨단물류센터에도 다른 물류센터와 같이 쿠팡이 자체적으로 개발한 물류 소프트웨어와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상품관리 및 작업자 동선 최적화 시스템, 친환경 포장 설비와 첨단 물류장비 등을 도입할 예정이다.

또한 성별이나 나이에 제한없이 여성과 중장년층을 중심으로 지역주민을 우선 채용해 지역 경제 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천시는 그동안 정부의 네거티브 입주규제 도입에 따른 법령개정에 맞춰 전국 최초로 산업단지 관리계획 변경 등을 통한 끈질긴 노력으로 이번 분양계약까지 성공적으로 투자유치를 이끌어냈다.

김충섭 시장은“미국 뉴욕 증시 상장 추진으로 성장 잠재력을 국제적으로 인정 받은 쿠팡㈜이 이번 분양계약 체결로 전자상거래 첨단물류센터 건립이 순조롭게 이어져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크게 기여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