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시장 김충섭)는 생활방역 수칙을 준수하고 식사문화개선을 실천하는 우수 업소에 대해 ‘안심식당’으로 지정·운영하고 있다.

‘안심식당’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외식 기피 상황이 심각한 상황에서 방역 및 위생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안전한 음식문화를 정착하여 시민들이 안심하고 식당을 이용할 수 있도록 인증하는 제도로, 김천시는 현재 516개소가 지정되어 운영 중이다.

안심식당 지정요건은 △덜어먹기 가능한 도구 비치 및 제공 △위생적인 수저관리 △종사자 마스크 착용 △매일 소독2회 이상 실시하기이며, 지정된 업소에는 지정증을 배부하고 각종 위생용품이 지원된다.

신청대상은 일반음식점, 휴게음식점 중 조리식품 취급업소이며, 신청방법은 김천시청 환경위생과 식품위생팀에 방문신청(☎054-421-2772)하거나 우편, E-mail, 팩스로도 신청이 가능하다.

임창현 환경위생과장은 “코로나19가 지속되는 상황에서 안심식당 지정 운영은 코로나19를 예방하고 안전한 외식문화를 정착시켜 침체된 외식경기를 활성화하고 시민들이 업소 이용 시 불안감을 해소해주는 등 식사문화 개선에 기여할 것이므로 영업주와 시민 모두 많은 관심 바란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