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시장 김충섭)는 3월부터 코로나-19 완치자 대상 심리회복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완치자 심리회복지원 프로그램’은 코로나-19 완지차의 정신과적 후유증에 대한 심리회복지원을 통해 건강한 일상복귀를 도모하고 심리지원을 강화하기 위한 심리상담 프로그램 이다.

심리회복지원 프로그램은 1개월~3개월 동안 대면·비대면으로 6회기에 거쳐 1:1로 진행되며, 심리상담, 복식호흡 및 명상 등 안정화 기법 교육, 심리회복 안정화 키트 제공 등의 내용으로 구성되어 있다.

김천시 보건소관계자는 “코로나-19 완치자 후유증 조사결과, 완치자 등 90% 이상이 피로감, 집중력 저하, 외상 후 스트레스 등의 후유증을 겪는다고 한다. 이번 프로그램이 완치자들의 일상회복에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일상에 어려움을 겪고 있거나 프로그램 참여를 희망하는 코로나-19 완치자는 김천시 정신건강복지센터(054-433-4005)로 신청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