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시장 김충섭)는 관내 주요 사업 현장점검을 시민들과 함께 실시하여 서로 소통하고, 시민들의 기대와 건의사항을 직접 챙길 예정이다.

첫 일정으로 9일 청소년문화의집 건립 공사 현장에서 앞으로 청소년 문화의 집을 운영하고 이용할 주체인 청소년 단체 관계자, 청소년, 대학생 등을 초청하여 함께 안전점검을 실시하고 현장간담회를 실시하였으며,

자연스러운 분위기 속에서 의견을 주고받으며 무엇보다 시민들의 의견이 반영되고, 해결책을 제시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김충섭 시장은 “오늘 이 자리를 통해 앞으로 이곳을 이용할 주체인 여러분의 의견을 들을 수 있어서 너무 뜻깊게 생각한다.” 면서 “오늘 같은 현장 간담회를 지속적으로 추진하며 한분의 시민이라도 직접만나 함께 호흡하고 공감하는 현장행정 추진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장에 참석한 학생들은 “이런 현장점검에 직접 참여하고, 편하게 의견을 제시할 수 있어 뜻깊은 자리였고, 우리들을 위해 이런 멋진 건물이 지어지는 것이 무척이나 감사하고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청소년문화의집은 총사업비 85억원을 투입하여 열린도서관, 상담실, 청소년 댄스연습실 등 지역청소년들이 이용할 수 있는 시설을 갖추고 금년 12월 준공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