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는 10일 산림휴양시설 및 이용객 보호를 위해 수도산 자연휴양림 내 산불소화시설 설치를 위한 설계 심의회를 개최했다.

소화시설은 수관수막설비타원(대형 스프링클러 2곳)로 50톤의 대형 물통에 물을 가득 채워 두었다가 산불이 발생했을 때 스마트폰을 이용한 원격제어로 스프링클러를 작동해 산불 확산 저지와 진화 목적으로 설치되며, 이를 위한 설계심의회는 수도산 자연휴양림 내 회의실에서 실시하였다.

김천시와 산불방지기술협회, 산림기술사관계자 등이 참여하는 이번 심의회에서는 수도산 자연휴양림 내 산불소화시설 설계의 적정성과 현장 여건 등에 대한 검토와 심의를 하였다.

소화시설 타워 수량 및 높이, 펌프등 제품사양, 양정 계산 등에 대한 지적사항을 보완하여 설계가 완료되면 발주해 오는 7월 내 사업을 완료할 예정이다.

김천시는 관내 직지사 내에 소화시설을 1개소를 설치해 운영중이 있으며 앞으로 추가 확대 설치할 예정이다.

매년 이용객이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안전에 위해 산불소화시설은 자연휴양림의 산불 발생 위험을 낮추어 보다 더 안전하게 산림휴양을 즐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