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자리경제과, 대학가 방문 김천사랑카드 등 집중 홍보

김천시(시장 김충섭) 일자리경제과(과장 이우원)가 15일 김천대학교를 찾아 신입생 및 교직원을 대상으로 「김천愛 지역화폐 사용 및 주소갖기 운동」을 전개하였다.

일자리경제과와 인구정책팀이 함께 추진한 이번 활동은 주요 밀집장소인 기숙사 및 식당동 등지에 현장 홍보반을 마련하고 김천사랑카드 이용 참여와 실거주지 주소갖기 이행을 집중 안내했다.

시는 코로나19 경기 속 얼어붙은 지역상권에 활력을 불어넣는 지역화폐 이용 참여를 독려하며 김천사랑상품권 연중 10% 인센티브 제공, 연말정산 30% 소득공제 지원혜택을 안내했다.

판매대행점과 가맹점 또한 꾸준히 늘고 있어 현재 김천사랑상품권(카드)이 지역 어디서나 쉽고 편하게 사용할 수 있는 생활 속 소비수단이라며 지역화폐 사용에 동참을 호소했다.

또한, 인구정책팀과 함께 김천사랑카드로 지원하는 전입지원금(20만원 지원) 제도와 올해 시행중인 전입학생 기숙사비 지원금(학기당 30만원 지원) 제도도 집중 안내하여 관내 학생들이 실제 거주지에 주소를 둘 수 있도록 적극 독려했다.

이우원 일자리경제과장은 “시민들의 꾸준하고 적극적인 김천사랑상품권 사용이 곧 서민경제를 살리는 직접적인 방법이다. 전입지원금도 김천사랑카드로 지원하고 있는만큼 실거주지 주소갖기 이행과 지역화폐 이용으로 지역사랑에 적극 동참해달라.”고 말했다.

한편, 일자리경제과는 15일부터 2주간 김천대학교 및 경북보건대학교 신입생을 대상으로 인구정책팀과 함께 현장 홍보반을 운영 김천愛 지역화폐 사용 및 주소갖기 운동을 지속 추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