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시장 김충섭)는 16일 김천1일반산업단지(3단계) 조성 막바지 공사현장 및 1호 입주기업인 ‘대정’에서 경제인, 어모면 주민들과 함께 지역 경제 활성화에 대한 소통의 장을 마련하였다.

김천일반산업단지는 일자리가 풍부한 경제도시 김천으로 발돋움할 근간으로 2011년 1단계 (24만평) 공사를 시작으로, 2017년 2단계 (43만평) 현재 3단계 (35만평) 조성공사가 거의 마무리 단계에 들어서고 있다.

현재 90%의 공정율을 보이는 가운데 지난해 쿠팡, 아주스틸(주), 현대ARC코리아 등 21개의 우량기업을 포함 80% 분양완료 하며 이미 눈부신 성과를 거두고 있다.

이날 현장점검에는 김천상공회의소 회장, 김천시 여성기업인협의회장, 입주업체 대표 등 지역재계 핵심 인사들과 함께 지역 경제 발전을 위한 의견을 나누는 시간도 함께 가졌다.

김충섭 시장은 간담회를 통해 입주업체 대표들과 기업운영 과정에 발생하는 건의사항 등을 직접 청취하고 어모면 주민대표들과의 대화를 통해 산업단지와 주민들의 상생발전 방안에 대한 논의도 이어갔다.

특히, 김충섭 김천시장은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김천1일반산업단지에 입주하는 기업이 성장할 수 있도록 김천시에서 도울 수 있는 일이 있다면 얼마든지 돕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 참석한 안용우 신임 김천상공회의소 회장은 “김충섭 시장님의 관심과 배려에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김천시와 함께 지역경제 발전에 힘을 보탤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