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북도는 최근 산업체에 근무하는 외국인 근로자들에서 코로나19가 집단 유행함에 따라 외국인 근로자 사업장 중심의 집단감염을 선제적으로 차단하기 위하여 도내 외국인 근로자 5인 이상 고용 사업장 883개소를 대상으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실시하였다.

이번 선제적 검사는 3월 8일부터 3월 14일까지 7일간 진행되었으며, 도내 23개 시·군 선별진료소에서 채취된 총 13,034건의 시료에 대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수행한 결과, 고령군 소재 사업장에서 근무하는 외국인 근로자 11명이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고령군에서는 지역감염 확산차단을 위해 3,000여명에 대한 검사를 진행하여 3명의 확진자를 추가로 찾아냈다.

지난해 경북도 보건환경연구원에서는 월평균 4,000건 정도의 코로나19 검사를 수행하였으나, 금년 3월에는 검사건수가 크게 증가하여 3만건 이상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외국인 근로자 선제검사 기간 동안에는 외국인 근로자와 내국인 양성자 관련 긴급시료 등 총 16,349건(하루 평균 2,336건)의 시료를 검사하였다.

백하주 보건환경연구원장은 “올해부터는 국가적으로 코로나19 집단 유행의 선제적 차단을 위해 고위험시설과 양성자가 자주 발생하는 시설에 대한 집중검사 중심으로 방역 정책이 변화됨에 따라, 연구원의검사 업무가 폭증하여 검사자 모두가 힘든 상황이지만, 코로나19가 극복될 때 까지 신속·정확한 검사 결과 도출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