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시장 김충섭)는 시정 추진과정에서 진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주요 현안사항에 대한 부서 간 소통 토론회를 상설화해 문제점에 대한 체계적인 분석과 적절한 해결책 마련을 통해 효율적인 시정추진을 도모하고 있다.

지난 3월초부터 이창재 부시장 주재로 매주 1~2건씩 이슈나 쟁점이 되고 있는 현안사업이나 시책 위주로 주제를 정해서 주관부서 및 관련부서장과 팀장, 주무관까지 모두 참석한 가운데 심도 있는 토론을 통해 다양한 의견을 듣고 부서 간 실질적인 협업을 강화해 문제를 해결해 나가고 있다.

그동안 대신지구 개발사업, 황산공원 조성 등 주요 대형사업은 물론 주민 민원이 제기된 환경, 건축 등 각종 허가관련 업무, 직원들의 근무여건과 직결되는 산불방지대책 업무 등 다양한 주제에 대한 활발한 소통 토론이 이어졌다.

취임 초부터 소통행정을 특히 강조하고 있는 이창재 부시장은 “그동안 각종 사업이나 시책을 추진하면서 주관부서 위주로 판단하고 계획을 수립하다보니 추진과정에서 많은 문제점들이 도출되어 진행에 어려움을 겪는 일이 많았다”며,“다소 시간이 걸리더라도 계획수립 단계부터 관련되는 부서나 시민들과의 충분한 소통을 통해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여 반영한다면 시행착오를 줄여서 보다 원활한 사업추진을 도모할 수 있을 것”이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