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시장 김충섭)는 24일 시청 재난상황실에서 건설현장의 안전확보와 안전한 건설문화 정착을 위해 이창재 김천시 부시장, 국토안전관리원 영남지사장, 건축사협회 김천시지회장 등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국토안전관리원 건설현장 안전점검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김천시는 이번 협약에 따라 관내 중·소규모 건설현장의 안전관리에 대한 점검과 안전 관련 컨설팅 등을 진행하고, 향후 점검 대상과 일정은 중·소규모 건설공사장의 점검대상 등을 국토안전관리원 영남지사와 협의 및 선정하고 국토안전관리원에서 현장 안전점검을 실시하는 것을 골자로 하며, 건설현장의 안전사고 예방 등 안전한 건설문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창재 김천시 부시장은 업무관계자인 건축사·시공사 및 관계공무원들의 교육을 정기적으로 실시하고 “시민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시설물의 전 생애주기 안전관리에 온 힘을 쏟고 있다”며 “협약을 통해 건설안전의 수준을 한 단계 높여 앞으로 안전한 김천시가 되도록 안전사고 제로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