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는 국토교통부와 경상북도가 지난 26일 혁신도시 정주 여건 개선 사업을 추진 중인 김천시 율곡동을 찾아 주요 사업 현황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2021년도 국비를 대거 확보하여 추진하는 김천혁신도시 어린이(가족) 특화 생활 SOC 건립(90억 원)⦁남부권 스마트물류 거점도시 육성 사업(177억 원) 및 계속사업으로 추진 중인 복합혁신센터 건립(363억 원)은 혁신도시에 새로운 활력을 더하는 사업이다.

주요 사업 내용으로는 어린이(가족) 특화 실내 놀이 및 ICT 체험관 및 부속 주민커뮤니티 건립 사업, 한국도로공사 협업 스마트물류 테스트베드⦁ 물류센터 구축, 도서관⦁다목적공연장(복합혁신센터) 건립 등이 추진되고 있다.

시는 이날 사업 현장 방문에 앞서 산학연유치지원센터에서 국토교통부, 경상북도, 김천시가 간담회를 갖고 추진 상황 브리핑을 청취하였으며 국토교통부는 다부처 및 기관 협업 사업이 차질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전폭적으로 지원하기로 하였다.

김충섭 김천시장은 “새롭게 추진되는 혁신도시 정주 개선 사업이 2022~2023년 준공되면 우리 시가 ‘주거 + 일자리 + 생활SOC’가 연계된 중추적인 생활 거점으로 발전할 것으로 보인다.”며,

“또한 김천시는 국가 드론 실기시험장 구축사업(297억 원), 자동차서비스 복합단지 조성(650억 원)등 첨단 스마트 도시 구축 사업도 착수하여 미래 경제 도시로 도약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