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북도(도지사 이철우)와 구미시(시장 장세용)는 1일 14시 구미시청 3층 상황실에서 LM디지털㈜, ㈜디에프에스 2개사와 600억 규모의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LM디지털㈜, 반도체 기판 테스트 및 레이저 가공 전문 기업!
LM디지털㈜은 경기도 안양에 본사를 둔 1991년 설립된 반도체 기판 테스트 및 레이저 가공 전문기업으로 2018년 6월 구미 공장을 설립후 PCB 제조 레이저드릴 가공업을 영위하고 있으며, 기존 공장 생산라인 증설에 200억, 신규 공장 신설에 300억을 투자하며, 향후 신규 공장에 200억원을 추가 투자할 계획이다.

㈜디에프에스, OLED·2차전지 장비 제조 전문 업체!
㈜디에프에스는 2018년 설립된 기업으로 구미 1산업단지에 입주하여 OLED 제작 설비용 자동화 장비, 2차전지 장비 제조전문 생산 기업이다.

OLED, 2차전지 분야의 수요 증가로 구미 5산업단지에 투자를 결정하였으며, 올해 70억, 향후 30억 총 100억 투자로 5산업단지 분양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지난 3월 900억 투자유치를 시작으로 금번 600억의 투자양해 각서 체결을 통해 구미 산업단지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투자양해각서(MOU) 체결식에서 장세용 구미시장은 “코로나19로 지역경제가 어려운 상황에도 구미에 대규모 투자를 결정해준 LM디지털㈜과 ㈜디에프에스 대표께 감사드리며, 투자에 따른 불편이 없도록 투자기업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앞으로도 반도체, OLED, 2차전지 등 유망업종을 집중유치하여 구미의 산업 및 경제 활성화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