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시장 김충섭)가 잃어버릴 뻔한 아포덕일한마음아파트 특별수선충당금 2억 7천여만원을 되찾아 입주자대표회의에 인계했다.

특별수선충당금은 「민간임대주택 특별법」장기수선 계획에 따라 주요시설을 교체하고 보수하는 데 필요한 비용을 충당하기 위하여 임대사업자가 임대기간동안 적립해 분양 후 최초로 구성되는 입주자대표회의에 넘겨주어야 하는 적립금이다

아포덕일한마음아파트는(1,084세대) 2004년 10월 준공, 2012년 6월 분양전환 완료되었으나, 사업주체의 경영악화에 따른 세금체납 등으로 국세청, 국민건강보험공단, 타 지자체 등의 압류 및 지급정지와 입주자대표회의 구성 지연으로 충당금을 인계받지 못하고 있었다.

김천시는 충당금 압류 기관에 압류해지를 위해 김천세무서, 제천시, 음성군 등 관련 기관에 수차례 전화통화, 방문 등의 노력을 기울여,

그 결과 2021년 4월 6일자로 입주자대표회의에 2억 7천여만원의 특별수선충당금을 인계할 수 있게 됐다.

이에 입주민들은 김충섭 김천시장에게 고마움을 전하였고 김천시는 입주민의 소중한 재산을 찾아줄 수 있어 다행으로 여기고 압류해제에 협조해 준 김천세무서, 제천시, 음성군 및 농협중앙회 김천출장소 등에 감사함을 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