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시장 김충섭)는 등산객 증가에 따라 이용객들에게 쾌적하고 안전한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등산로 정비를 시작했다.

정비하는 등산로는 김천 대표적인 황악산, 수도산 인근 숲길 등 총 5km구간으로 6월 말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현재 김천시의 등산로는 백두대간 등 총 29개의 노선 약 250km가 관리되고 있다.

올해 주요사업 내용은 위험구간 노면정리 및 목재데크설치 등 산행안전을 위한 위험구간 보강을 우선적으로 하고, 그밖에 평의자 등의 편의시설 등을 설치할 계획이다.

김충섭 김천시장은 “코로나 19로 인해 많은 활동이 제약된 시기에 등산로는 아이들을 위한 체험학습장으로써의 역할, 성인들의 휴식과 체력증진을 위한 장소 제공 등 큰 공익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 생각된다. ”고 하며 “이번 정비를 통해 더 많은 시민들이 건강하고 안전하게 우리산을 찾고 즐거움을 느끼고, 타 지역 등산객들에게도 우리지역 산을 널리 알리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