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시장 김충섭)는 지방하천인 직지사천의 불법투기 집중단속을 시작했다. 지난 3월초 일반시민과 각종단체 회원, 공무원 등 약 700명을 투입하여 대대적인 직지사천 환경정화 활동을 시행한 바 있으나, 여전히 불법투기 행위가 이루어지고 있어 대대적인 단속을 시행한다.

봄을 맞아 김충섭 김천시장과 시민들이 함께 깨끗한 직지천변을 만들기 위해 대대적인 환경정화운동을 펼치고 있다.

황악산에서 발원하여 시내 중심을 흐르는 직지사천은 최근 산책로와 휴식공간이 확대됨에 따라 김천시민들이 더욱 많이 찾는 곳인 만큼 앞으로는 생태하천 보전, 불법투기 근절을 위한 CCTV를 설치하여 각종 방법을 동원한 불법쓰레기 투기자를 적발, 최대 100만원의 과태료 부과할 예정이다.

특히 지속적으로 쾌적한 하천환경을 유지하기 위해 하천 감시원과 불법투기 단속반을 투입하여 상시 단속을 실시하고, 불법투기 신고자에게는 신고포상금을 지급하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시민들의 동참을 유도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불법투기 근절을 위해 빠른 시일 내에 CCTV를 설치할 예정이며, 설치 전까지 차량용 블랙박스 등을 활용한 시민들의 신고 또한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히며, “매년 여름철 발생하는 도심하천 내 민원에 사전 대비하여 시민들에게 쾌적한 산책로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예정이니 시민여러분도 하천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쓰레기 투기·하천오염행위를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